[노잼주의] 학교 선배가 대성통곡한 썰.ssul

[노잼주의] 학교 선배가 대성통곡한 썰.ssul

19 만두먹자 0 37

세상에는 수 많은 병신들이 있다. 그 중에는 평범한 병신과, 똘끼 넘치는 병신, 그 외에 다양한 병신이 존재하는데 이번 병신은 에너지틱한 병신이다.



학창시절, 하도 지지리 공부를 못해서 5등급에서 놀다가 생각없이 넣은 원서가 하늘의 은총으로 얻어걸려 수도권 전문대에 다니게 되었다.


대부분의 전문대가 그러하듯, OT 와 MT를 거쳐 어떤 놈이 나를 즐겁게 해 줄 사람인지, 어떤 여자가 아이유 뺨치게 이쁜지 탐색전을 펼치기 시작한다.


그리고 언제나 술을 갈구하며 마셔라 부어라를 일삼는 악의 무리들 사이에서도 살아남기 위해 주량 늘리는 연습을 같이 하게 된다.


나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개병신같던 이미지를 청산하기 위해 마시지도 못하는 술 마시고, 뭣도 못하는 드립치며 이미지와 인간관계를 쌓았다.


그렇게 술마시고 나를 유흥거리로 만드는 데 몰두하다 그 때 당시 스프린터란 별명을 가진 한 선배의 눈에 띄게 된다.


그는 별명에 걸맞게 50미터를 6.5초에 주파하는 축구선수급 주력을 가졌는데 그런 선배가 왜 나를 알게 되었나 했더니

내가 대학 운동회 계주에 주자로 나와서 다른 주자들을 제치고 단독질주를 했었는데 그 모습이 감명깊었다고 했다.


그걸 계기로 인해 그와 함께 다니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그게 지옥의 시간이 될 줄은 궁예도 몰랐을 것이다..



그는 여자들에게는 위트있는, 운동 잘하는 남자로 인식되어 있었는데 여자들과 같이 매점에서 밥을 먹을 때 여 후배가 다음 수업 책을 두고왔을 때


이 도시락이 식기 전에 과방에 책을 가져오겠소 라는 싸구려멘트를 날리며 관우급 비장함을 몸에 두른 채 걸어서 왕복 15분 거리를 약 4분만에 갔다오곤 했다.


그는 언제나 갔다 오면 ' 나 잘했어? ' 라는 손이 4차원으로 날아가는 멘트를 쳤는데 여자들에겐 잘 먹혔던 모양이다.


시발 나는 못참겠던데.



그러나 그는 나와 있을때나, 나를 만났을 땐 에너자이저를 장착한 바이브레이터처럼 나랑 달리기를 할 생각에 얼굴에 머금은 미소와 몸에 흐르는 전율을 참지 못했다.


" 야 OO아! 매점까지 누가 더 빨리가나, 콜? "


" OO아! 집가냐? 버스정류장까지 음료수 내기 어때? "


'힘들어 뒤질거 같다고 발정난 수컷년아' 라고 했다간 학교 다니기 힘들 건 뻔할 것이고, 그래도 한번 같이 뛰어주면 한동안은 잠잠해졌기 때문에


1학기의 반 이상은 달리기와 그를 위해 보냈던 것 같다.





영원히 달리기와 함께 살 것 같았던 그였지만 그에게 있어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버리는 역대급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여름방학을 중반 쯤 보냈을 때였다. 그가 입원을 했으니 시간되는 사람은 얼굴 좀 보러 가보라는 과톡내용이었다.


아니 나를 지지고 볶을정도로 펄펄하시던 분이 무엇때문에 입원을 하셨나, 뭐하고 사시나 궁금하기도 해서 대학병원으로 문병을 가게 되었다.


찾아갔더니 기흉에 걸려 가슴에 관을 꼽고 공기를 빼내던 그의 모습을 보았다. 일어나기도 힘들어보이는 그에게 그냥 누워있으라고 했다.


침대 옆에 있는 의자에 앉아 그를 쳐다보았다. 언제나 활기차보이던 그의 모습은 찾을 수가 없었다.


그와 나는 짧은 시간동안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침을 맞아 기운차게 기지개를 폈더니 그 날 이후로 가슴이 아프더랜다.


괜찮겠지 하고 담약을 먹다가 참을 수 없어 병원에 갔다가 기흉에 걸렸는데, 위험한 폐포들이 많아 수술을 했다고.


그의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주던 중 그가 눈물을 보였다. 뒤이어 슬피 우는 목소리도 함께 들려왔다.


그 사람이 그렇게 우는 걸 처음보았다. 무엇이 그를 그리도 슬프게 만들었던 것일까..




" 달리기.. 꺽.. 끅.. 달리기 ... 끅.. 하지 말래.. 흑 흑.. 나 어떡끅끆 .. 해. 끆 ,.. "


그냥 뒤져라 이새끼야




.

그 날 이후 그는 완쾌하였으나 달리기에 대한 열망을 잊지 못해 한동안 슬픔이 잠기며 학교생활을 하게 되었다.


달리기에 모든 힘과 열정을 쏟아붓던 그에게 남은것이라곤 F 두개가 들어간 학점뿐이었다.



후에 기운을 차린 그는 부던히 노력하여 여자 사람이 생겼는데 생긴 지 4개월 쯔음에 다시 병원신세를 지게 되었다. 기흉이 재발해서..


어쩔 수 없이 나는 또 그의 병문안을 가게 되었다. 이번엔 또 뭘 하시다가 재발을 하셨냐고 물어보았더니


" 왜 세크스도 못하게 하는거야 ! "


씨발 그냥 꺼져주세요 폐병신아



결국 수술 후 그는 자신의 몸뚱아리를 비난하며 아다를 떼게 되었고, 그의 여자친구는 만족하지 못했는지 일방적인 이별통보를 했다고 한다.


조금이라도 동정심이 남은 개드리퍼라면 몸뚱이도 병신되고 마음도 상처받은 그를 위해 기도해주길 바란다.




게이들이 좋아하는 세 줄 요약.


1. 달리기 존나 잘하는 학교선배가


2. 기흉 걸려서 달리기도 못하고


3. 세크스도 잘 못함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