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때 누드모델 알바뛴 썰 1

스무살때 누드모델 알바뛴 썰 1

18 만두먹자 0 189
내가 막 풋풋했던 스무살때.. 어느 여름날 여자친구랑 데이트 하려고 그당시 출장나갔던 아빠차를 몰래 끌고 나가게 되었음ㅋ 오랜만에 에버랜드도 가고 졸라 재밌게 놀고 진짜 사고 안나고 잘 왓는데 ㅅㅂ 막상 우리집앞에서 차대는데 뒤에 전봇대에 들이박아버린거임.. 
ㅈ됏따.. 싶어서 나가봤더니 뒤에 범퍼 기스나고 헤드라이트 깨짐.. 바로 카센타가서 견적 요구하니깐 그당시돈으로 45만원 달라고함ㅋㅋㅋㅋㅋ


아놔.. ㅅㅂ 캐멘붕.. 안그래도 그나마 10만원 있던돈 여친ㄴ 함 **어보려고 놀이공원씩이나 갔다오고 잘해주다가 다날리고 빈털털인데 나한테 45만원이 어딨어.. 

다행히 아빠출장 가있었지만 엄마한테 말하기도 그렇고 주위에 전화 이빠히 돌려봤는데 돈빌려주는ㅅㄲ 없음ㅋㅋ 내 인생을 되돌아보는 계기였음ㅋㅋ 스무살에..

졸라 짜증나서 네이버지식인에 단기간에 돈을 많이벌수 있는 방법을 검색해보니 시체닦이알바랑 누드모델알바 얘기가 나옴 ㅅㅂ 볼것도 없이 시체닦이 알바선택! ㅋㅋㅋ 근처 병원에 다 전화돌려봤는데 그런거 안쓴다고 딱 짤라말하더라 ㅋㅋ 인터넷에서 시체닦이알바 했다는 새키들 말 믿지말아라 ㅋㅋ ㄱㅅ키들 ㅋㅋㅋㅋ


암튼 아.. ㅅㅂ.. 어떡하지.. 어떡하지 계속 고민하다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누드모델알바를 생각해봄 인터넷에 보니깐 페이가 꽤 쎄긴 쎄더라 남자모델은 특히 뭐 100만원이라느니 그렇다는데.. 근데 뭐.. 어떻게 닿을 방법이 없는거임 시간도 없고.. 

곰곰히 생각해보다가 아는 형중에 그런쪽으로는 빠삭한 형이 있었다는걸 기억해냄ㅋㅋㅋ 막 이형 술마시면 맨날 음담패설 졸라게 하는데 내가 그런거 졸라 싫어해서 맨날 변태! 그만하라고 막 그랬었음ㅋㅋ 

근데 언젠가 누드모델에 대해서 어쩌고 저쩌고 했던게 뜬금없이 떠오르는거임ㅋㅋ 지 친구중에 누드모델이 있다느니 그당시에는 그냥 개드립인줄 알았는데 상황이 이렇다보니깐 일단 밑져야 본전이라는 식으로 바로 전화해봄



따르르르릉




그형: 어 왜??

나: 형.. 아...저.. 형 그.. 

그형: ㅋㅋ 왜. 우리 ㅇㅇ이 왜 전화했어~?

나: 형 혹시 예전에 누드모델얘기 했었잖아요 그거 알바 구하려면 어떡해야하는지 알아요?ㅋㅋ

그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 뭐야 ㅋㅋㅋㅋㅋㅋ 너 미쳤어?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아.. 당장 돈이 좀 많이 필요해서요.. ㅋㅋ

그형: 야 뭐 사고라도 냈냐?ㅋㅋ 니가 어쩐일이여?? 꼭 이거여야하냐?ㅋㅋ

나: 아 방법이 없잖아요.. 형이 돈 빌려줄거예요?

그형: 아니ㅋㅋ 잠깐만 기달려봐 이 형님이 찾아*주마




한참후 따르르릉




그형: 야 ㅋㅋ 구했다

나: 아 진짜요??ㅋ

그형: 야 두개 있는데 하나는 대학교꺼고 하나는 뭐 어디 아파트 부녀동아리 같은데껀데 페이는 비슷하네..ㅋ

나: 아.. 뭐하는게 좋을까요..?

그형: 음.. 내생각엔 후자야 대학교에 여자애들 졸라많을텐데 ㅈ이 깔수 있겠냐?ㅋㅋ

나: 부녀동아리도 다 여자잖아요..

그형: 야 그냥 엄마라고 생각하고 하면 되잖아 ㅋㅋ 대학교는 ㅅㅂ 니또래들인데 깔수있냐?ㅋㅋ

나: ㅋㅋ 그러네 ㅇㅋ 고마워요 (근데.. 이 선택이 지금생각해보면 최악의 선택이 되어버렸다..)

그형: 야 여기에다 전화해봐 1234-5678

나: 고마워요 해결되면 술한번 쏠께요 ㅋㅋ 


전화 끊은후에 바로 그번호로 전화해보니 어떤여자가 받는데 지가 원장이라고 하면서 받음. 목소리는 젊어보이는데 ㅋㅋ 그래서 뭐 이것저것 얘기 듣는데 대충 그 아파트가 그쪽 지역에서 꽤 잘사는 동네고 여기가 아줌마들 미술 동아리같이 막 하는데 누드모델이 필요하다는거임.. 
페이는 시간당 60만원인가고 대충 한시간 안걸려서 끝난다고 함


누드모델은 나 말고 남자 한명 더와서 두명이 번갈아가면서 하니깐 긴장할필요 없고 편할거라고 하는거임 그래서 "오 좋네요 ㅋㅋ" 하고 내일 당장 오래서 약속잡음 난 무엇보다 좋았던게 나말고 한명 더있으니깐 ㅅㅂ.. 졸라 동질감 생겨서 용기가 생김ㅋㅋ


다음날 이제 약속장소에 갔는데 아반떼 있고 왠 미씨정도? 한 서른살?? 정도 되보이는 여자였는데 외모가 딱 졸라 사무적으로 생김 가끔 학원접수처같은데 가보면 딱 그렇게 생긴 여자들 있잖아 졸라 도도해보이고 음.. 연예인으로 치면 염정아같은 그런거 


나 딱 보자마자 바로 타라고 들어가자고 하더라ㅋㅋ ㅅㅂ 원장ㄴ이라는ㄴ이 아반떼 ㅋㅋㅋㅋ 암튼 ㅅㅂ 뭐.. 그럴수도 있지 하고 일단 타고 들어갔다.. 역시 아파트 삐까뻔쩍하더라 


가다가 내가 막 긴장 풀려고 이것저것 졸라 물어보고 "원장님 생각보다 젊으시네요 ㅋㅋ" "누드 그릴때 원장님도 들어가시는 거예요? 아 창피해.." 하면서 개드립떨고 ㅋㅋ 


원장도 귀여웠는지 피식 웃으면서 "당연히 들어가서 강의도 해주고 ㅇㅇ씨 포즈도 좀 잡아주고 해야죠^^" "사실 저도 일로는 이번이 처음이라 좀 떨리네요^^" 이지랄.. 지도 처음이라는 말에 살짝 멘붕끼 올려고함ㅋㅋ 



오오미 ㅅㅂ 분위기 개판인거여.. 어디 ㅅㅂ 1층에 분양사무실같은데 (아파트가 60평정도 되니깐 거실이 졸라넓더라 뛰어다녀도 될정도로 ㅋㅋㅋ ) 거기 빌렷다는데 동네 ㅅㅂ 개나소나 다 와있는거야 


초딩들도 있고 ㅅㅂ 난 졸라 나이많은 아줌마 한 여섯명정도 있을줄 알았더니 미씨가 졸라많았음 심지어 아가씨처럼 보이는 여자들도 세명정도 있고 총 한 15명정도?? ㅅㅂ.. 캐멘붕.. 난 무엇보다 초딩들 있는게 졸라 심각한 문제였음 막 졸라 신나서 뛰어다니고 있는거임 



내가 이건 아니다 싶어서 나와서 원장ㄴ한테 막 따짐 "아니 이거 좀.., 얘기랑 다른거같은데요.." 하니깐 "아 오늘 이상하게 많이 왔네요 ^^;" 이지랄 그래서 "아 근데 저말고 한분은 아직 안오셨나봐요?" 하니깐 "그.... 네.. 안오네요 이상하네요.." 아ㅅㅂ ㅈ멘탈붕괴..



내가 졸라 지랄했음 "아니 이게 뭡니까?" 하면서 막 퍼부으니깐 지도 처음엔 미안했는지 "50프로 더 쳐드릴께요..^^" 하면서 실실거리다가 내가 계속 지랄하니깐 갑자기 확! 정색하더니 "제가 말씀 안드린건 뭔데요?" 하면서 "하기싫으시면 지금 가셔도 되요" 하면서 지랄함



내가 짜증나서 "아 여기까지 왔는데 어떻게 돌아가요.. 대신 애들좀 어떻게좀 처리 해주세요 창피해죽겠네 진짜.." 하니깐 알겠다고 함 근데 좀 삐진거같음 ㅅㅂㄴ.. 그때 졸라 싸웠던거같음 




근데 그와중에 사람이 얍실하다는게 '아 ㅅㅂ.. 그래도 90받으면 카센타가서 좀 깎아달라고 하고 40에 해결보고 50으로 여친이랑 커플링이나 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고 갑자기 신나는거임ㅋㅋ 내가 안따졌으면 그냥 60받았던건데 ㅋㅋㅋ 기분이 갑자기 좋아짐ㅋㅋ



암튼 그렇게 해결보고 저쪽방 들어가서 옷 다 벗고 타올 두르고 나오는데 (이것도 ㅂㅅㄴ이 가운같은거 뽀대나게 안챙겨주고 ㅅㅂ 지네집 목욕 타올같은거 하나 가져왔나봄 하체만 겨우가림) 


아... 막 갑자기 난생 처음보는 사람들 앞에서 깐다는게 졸라 엄두가 안나더라.. 거기다 방금 원장ㄴ이랑 싸웠는데 그 앞에서 벗는다는게 ㅅㅂ.. ㅋ 

한참 나왔다 들어갔다..나왔다 들어갔다.. 괜히 문자 하나 안오는 핸드폰 보고ㅋㅋ 막 바탕화면에 여친 얼굴 보면서 눈물 나오려고하고 ㅋㅋ


암튼 큰맘먹고 나갔음 나가서 그 동그랗게 무대같은거 위에 서있는데 ㅅㅂ 다 나 쳐다보고 있고.. 미치겠더라 ㅋㅋ 

머뭇거리니깐 원장ㄴ이 "다들 의례 그래요^^; 심호흡 한번 하시고 준비하시죠^^; 하면서 달램 

속으로 "개ㄴ 처음이래매 베테랑인척 하네.. 니때매 더 벗기 힘들다.." 하다가 아.. ㅅㅂ 여기까지 왔는데 도망갈수 없으니깐 일단 까자.. 하고 하나 둘하고 수건을 확 내려버렸음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